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워렌 버핏, 기술개발이 일자리에 긍정적

등록일 2018년01월05일 13시2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워렌 버핏 버크셔 헤서웨이 회장은 미국의 빈부격차가 심화되고 있지만 미국 경제는 긍정적이며 특히 기술의 발달이 일자리에도 낙관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버핏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에 기고한 글에서 ‘과거 미국 인구의 80%가 농업에 종사했지만 기계화로 인해 지금은 2%에 불과하다’면서 ‘이는 약 80%의 노동력이 새로운 산업에 종사하면서 삶의 질을 바꿀 수 있었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버핏은 ‘상위 400명의 재산은 1982년 930억 달러에서 최근에는 2조7,000억 달러로 29배 늘어난 반면 수많은 근로자들은 여전히 어려운 삶을 살고 있다’며 ‘이 기간 동안 재산의 쓰나미는 밑으로 흐르지 않고 위로 향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미국 경제에 대해서는 낙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버핏은 ‘미국 경제가 연 평균 2%씩 성장한다면 25년 뒤 1인당 GDP는 지금보다 2만 달러 늘어난 7만9,000달러가 된다’면서 ‘대부분의 미국 어린이들이 부모보다 나은 삶을 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헌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