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신임 정재훈 사장 취임 一聲, "변화를 두려워 말자"
한수원 신임 정재훈 사장 취임 一聲, "변화를 두려워 말자"
취임식서 노타이 등 형식 파괴하며 한수원의 새로운 변화 예고
  • [스타트업4] 심선식 전문기자
  • 승인 2018.04.0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식에서 직원들과 토크콘서트 형태로 소통하는 정재훈 신임사장 (출처: 한국수력원자력)
취임식에서 직원들과 토크콘서트 형태로 소통하는 정재훈 신임사장 (출처: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제9대 째로 정재훈 사장이 5일 취임했다. 한수원 본사(경주 소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정재훈 사장은, '노타이' 차림에 무선마이크를 착용하는 등 틀에 박힌 행사에서 벗어나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취임식을 진행하여 화제를 모았다. 

취임식에서 정재훈 사장은 “에너지 전환 정책은 60년 이상 충분한 시간과 여유를 갖고 안정적으로 에너지를 전환하자는 것”이라며 “에너지 전환 정책 등의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고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자”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수원이 세계적인 에너지종합기업으로 발돋움할 때”라며, “신재생에너지, 원전 수출, 원전 해체 역량 확보, 제4차산업혁명의 Digital transformation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기회를 창출하고 나아가 에너지 종합 컨설팅을 할 수 있는 회사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칙 바로 세우기, 원전 안전 운영과 건설, 사회적 가치 실현, 미래 지향적이고 꿈이 있는 일 잘하는 조직 문화 등 4가지 경영방침으로 회사를 이끌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범사전치 즉무불성(凡事專治 則無不成, 어떠한 일이든 전력을 다해 임하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이라는 세종대왕의 어록을 전하며, “전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전력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정 사장은 10일 현장 직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한울원자력본부를 찾을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적극적인 현장 소통경영을 통해 한수원의 변화를 이끌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정재훈 사장은 행정고시 26회 출신으로, 1983년 상공부 사무관으로 공직에 입문했다. 지식경제부 대변인, 무역정책관, 산업경제정책관, 기획조정실장, 에너지자원실장, 산업경제실장 등 요직을 두루 역임했다. 이후 2013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원장을 지낸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