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김대종 교수, "정부, 유니콘 기업 탄생 위해 규제 완화하고 혁신해야"
세종대 김대종 교수, "정부, 유니콘 기업 탄생 위해 규제 완화하고 혁신해야"
김대종 교수, ‘2018 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 모국방문교육’에서 특강
세계한인무역협회, 전 세계의 한국인 초청해 글로벌 창업과 무역 교육 진행
  • [스타트업4 임효정 기자]
  • 승인 2018.11.2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종 경영학과 교수가 강연을 하고 있다. (자료 : 세종대학교)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과 교수가 강연을 하고 있다. (자료 : 세종대학교)

[스타트업4=임효정 기자]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는 경영대학 김대종 교수가 지난 23일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가 주최한 ‘2018 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 모국방문교육’에서 특강을 했다고 밝혔다. 

특강은 ‘세계 무역전쟁과 4차 산업혁명, 한국이 가야 할 길’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김 교수는 “한국의 무역 의존도는 약 80%로 교역확대는 매우 중요하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한국의 수출이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이며, 수출이 약 5%이상 감소할 것”라고 내다봤다.

그는 “위기는 기회라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세계최고 강대국인 미국의 교역이 축소되고 있는 이 시점에서 오히려 한국은 교역을 확대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이 올해 3월 8일 칠레에서 체결됐고, 중국이 주도하는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도 진행되고 있다. 한국은 두 협정에 모두 가입하는 것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언했다.

이어“ 한국의 중국에 대한 교역비중은 약 32%로 매우 높다. 세계 무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약 12% 내외다. 과도한 중국의 비중을 낮추고 베트남을 포함한 아세안, 중동, 남미, 그리고 아프리카 등으로 교역국을 다변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세계경제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변화로 혁신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도 세계적인 변화에 발맞춰 규제를 완화하고 산업구조를 혁신해야 한다는 것이 김 교수의 생각이다.

또 김 교수는 “구한말 우리나라가 고초를 겪었던 이유는 바로 세상의 거대한 흐름에 동참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시행되지 못하고 있는 우버와 원격진료 등 공유경제와 4차 산업혁명 분야도 이해당사자와 정부 등 3자가 지속적으로 만나 서로 양보하고 타협하여 혁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연을 마치며 “세계 100대 유니콘 기업이 한국에는 단 2개뿐이다. 정부에서 많은 유니콘 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고 혁신한다면 좋은 일자리가 많이 창출될 것이다. 우리나라를 이끌고 갈 차세대 무역인들은 4차 산업혁명에 꼭 필요한 도전정신과 소프트웨어 실력을 갖춰 국가를 위하여 많은 일을 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세계한인무역협회는 매년 전 세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차세대 한국인을 초청해 글로벌 창업과 무역을 교육하고 있다. ‘21세기 한민족 경제사관생도 육성’을 목표로 하는 이 교육은 산업통상자원부, 국회 해외동포무역경제포럼, 코트라가 후원한다.

청중들이 김대종 경영학과 교수의 강연을 듣고 있다. (자료 : 세종대학교)
청중들이 김대종 경영학과 교수의 강연을 듣고 있다. (자료: 세종대학교)

[스타트업4=임효정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