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활용 생활권 주요교차로 교통환경 개선...교통사고 4.0% 감소
빅데이터 활용 생활권 주요교차로 교통환경 개선...교통사고 4.0% 감소
교통사고 발생건수 최근 3년 평균대비 약 4.0% 감소할 것으로 예측
2017년 대비 통행속도 8.0%(17.4km/h→18.8km/h) 향상
지체시간은 8.7%(121.2초/km→110.6초/km) 감소 개선효과
  • [스타트업4 김신우 기자]
  • 승인 2018.11.2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봉동 교차로 개선 전·후 시뮬레이션(출처: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개봉동 교차로 개선 전·후 시뮬레이션(출처: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

도로교통공단 서울특별시 지역본부장(김재완)이 교통사고 빅데이터(TAAS 시스템 :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 시스템)를 활용, 교통사고 다발 지점을 대상으로 2018년 하반기 생활권 주요 교차로를 선정하여 교통환경을 개선했다고 29일 밝혔다. 

개선 결과,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최근 3년 평균대비 약 4.0%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고 2017년 대비 통행속도가 8.0%(17.4km/h→18.8km/h) 향상됐으며 지체시간은 8.7%(121.2초/km→110.6초/km) 감소하는 개선효과가 나타났다. 

도로교통공탄 서울지부는 이를 비용으로 환산할 경우 차량운행비용, 시간비용, 환경비용을 포함해 연간 약 130억원의 교통혼잡비용이 절감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도로교통공단 서울특별시 김재완 지역본부장은 “2019년에도 연간 인피 교통사고 기준 5건 이상 발생한 생활권 주요 교차로를 선정하고 교통환경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교통사고 및 정체 원인을 분석하여 실효성 있는 개선대책을 수립해 교통사고 감소 및 소통향상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