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판매부진 전년대비 4.2% 감소... 11월 40만3381대 판매
현대차, 판매부진 전년대비 4.2% 감소... 11월 40만3381대 판매
전 세계 시장서 총 40만3381대 판매, 전년 대비 4.2% 감소
국내 시장서 총 6만4131대 판매, 전년 동기 대비 0.4% 증가
해외 시장서 총 33만9250대 판매, 전년 동기 대비 5.0% 감소
  • [스타트업4 김규민 기자]
  • 승인 2018.12.03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싼타페(위쪽)와 2018 그랜저 하이브리드 (출처: 현대차)
현대차 싼타페(위쪽)와 2018 그랜저 하이브리드 (출처: 현대차)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6만4131대, 해외 33만9250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한 총 40만3381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0.4% 증가, 해외 판매는 5.0%가 줄어든 수치다. 
   
세단은 그랜저가 1만191대(하이브리드 2577대 포함) 판매되며 국내 시장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아반떼가 6243대, 쏘나타가 5335대(하이브리드 426대 포함) 등 총 2만3544대가 팔렸다. 
  
특히 그랜저 하이브리드 모델은 출시 이래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달성하며 전체 판매 실적을 이끌었다. 이에 힘입어 그랜저는 월간 판매 1만대를 돌파하며 9개월만에 베스트셀링카 타이틀을 탈환했다. 
  
뿐만 아니라,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과 아이오닉 하이브리드(500대) 모델도 올해 들어 월간 최다 판매 실적을 거뒀다. 그랜저를 포함한 현대자동차의 하이브리드 모델은 전년 동월 대비 3.7% 증가한 3503대 판매를 기록했다. 
  
레저용 차량은 싼타페가 9001대, 코나 5558대(EV모델 2906대 포함), 투싼 4280대, 맥스크루즈 19대 등 전년 동월 대비 38.1%가 증가한 총 1만9018대 판매를 기록했다. 
  
한편 전기차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은 5월 본격 판매에 돌입한 이후 또 다시 월 최다 판매 실적을 갈아치우며 베스트셀링 전기차 모델에 등극했다. 
  
제네시스는 G80가 2889대, G70가 1550대, G90(EQ900 333대포함)가 882대 판매되는 등 총 5321대가 판매됐다. 지난달 말 출시한 G90는 2주간의 사전 계약 기간에만 6713대의 실적을 달성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3948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300대가 팔렸다.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 감소는 글로벌 무역 갈등에 따른 중국 자동차 시장의 수요 감소, 터키를 비롯한 신흥국의 경제 위기가 주요한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는 신형 싼타페와 투싼 개조차가 해외 시장에서도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해 연말까지 꾸준한 판매 증가를 기대한다"면서 "시장 수요에 부합하는 신차 라인업을 확대하고, SUV 모델 판매에 집중해 판매 확대와 수익성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