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0:30 (화)
2017년 대졸 이상 취업률 66.2% 기록... 월 평균소득은 얼마?
2017년 대졸 이상 취업률 66.2% 기록... 월 평균소득은 얼마?
교육부·한국교육개발원, 취업통계조사 결과 발표
의약·공학계열, 취업률 및 평균소득 높게 나타나
  • [스타트업4 박세아 기자]
  • 승인 2018.12.2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통계조사 결과 인포그래픽 (출처: 교육부·한국교육개발원)
취업통계조사 결과 인포그래픽 (출처: 교육부·한국교육개발원)

[스타트업4]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한국교육개발원(원장 반상진)은 27일 ‘2017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일반대학, 교육대학, 산업대학, 전문대학, 각종학교, 기능대학 및 일반대학원의 2017년 2월과 2016년 8월 졸업자를 대상으로 2017년 12월 31일 기준으로 취업, 진학 등 졸업 후 상황을 파악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국세청, 고용노동부, 병무청, 한국산업인력공단 등 공공 데이터베이스(DB)와 연계해 고등교육기관 졸업생 57만 4,009명 전수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또한 학생 진로를 결정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급여 수준, 취업 준비기간, 전공별 취업현황 등 세부 정보를 처음으로 발표해 눈길을 끈다.

 

공학계열·의약계열, 높은 취업률 보여 

발표된 통계에 따르면 작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중 전체 취업자는 33만 7,899명으로 취업대상자 51만 55명의 66.2% 수준이며 전년(67.7%) 대비 1.5%p 감소했다.

분야별 취업자는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30만 5,263명, 해외취업자 2,532명, 1인 창(사)업자 4,740명, 프리랜서 2만 1,528명 순으로 많았다.

학제별 취업률은 일반대학 62.6%, 전문대학 69.8%, 일반대학원 77.7%로 나타났으며, 전문대학, 일반대학, 교육대학, 기능대학, 일반대학원의 취업률이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공학계열 70.1%, 의약계열이 82.8%로 전체 취업률인 66.2%보다 높게 집계됐지만, 이를 포함한 인문·사회·교육·자연·예체능계열 전부 전년 대비 감소했다.

한편, 수도권 대학 졸업자 취업률은 67.5%, 비수도권 취업률이 65.4%로 나타났으며, 점차 수도권·비수도권 간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교육·공학·의약계열, 유지취업률 80% 이상

지난해 졸업자의 직장 취업자(건강보험 직장가입자)가 약 1년 후 직장 취업자 자격을 유지하는 비율은 78.8%로 전년(76.8%) 대비 2.0%p 증가했다.

통계에 의하면 학제별로 보면 교육대학, 각종학교를 제외한 모든 학제에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교육계열과 공학계열, 의약계열의 경우 전체 유지취업률인 78.8%보다 높았다. 

이외에는 인문계열 74.2%, 사회계열 78.4%, 자연계열 77%, 예체능계열 65.4%의 비중을 차지했다.

지역별로 본다면 수도권이 79.8%, 비수도권은 78.1%로 1.7%p의 격차를 보이며, 격차가 전년 대비 0.3%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남성 졸업자와 여성 졸업자의 격차는 각각 82.2%, 75.4%로 6.8%p의 격차를 보였다. 

 

대졸 취업자 월 평균 소득 250만원, 1위는 의약계열

이번 조사부터 건강보험 직장가입자의 상세정보 연계로 월 평균소득, 취업준비기간, 기업·산업유형별 취업자현황 등 질적 취업정보를 신규로 발표했다.

평균 월 평균소득은 249.6만원으로 계열별로 의약계열 283.5만원, 공학계열 279.0만원, 사회계열 241.1만원, 자연계열 237.5만원, 인문계열 220.1만원, 교육계열 207.8만원, 예체능계열 187.1만원으로 나타났다.

취업까지의 준비기간은 모든 계열에서 졸업 전(35.3%), 졸업 후 3개월 이내(24.7%) 순으로 집계됐다.

또한 조사 결과에서 계열별 취업자 중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 공공기관 및 공기업의 취업자 비중은 공학계열이 모두 높고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는 사회계열이, 비영리법인은 의약계열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아울러 계열별 취업자 비중은 인문계열은 도매 및 소매업, 사회계열·공학계열·자연계열·예체능계열은 제조업, 교육계열은 교육서비스업, 의약계열은 보건업과 사회복지서비스업이 가장 높았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이번 ‘17년 취업통계에서는 지금까지의 취업률 중심 양적 통계에서 벗어나 취업의 질적 정보를 처음으로 제공하는 것으로, 학생들의 진로선택과 대학에서의 진로지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스타트업4=박세아 기자] pkl219@startuptoday.co.kr

스타트업4, STARTUP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