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7:39 (월)
경기혁신센터 보육기업 ‘고퀄’, ‘하우스디 어반’ 오피스텔에 IoT 제품 및 시스템 납품
경기혁신센터 보육기업 ‘고퀄’, ‘하우스디 어반’ 오피스텔에 IoT 제품 및 시스템 납품
“더 많은 건설사, 정보통신회사와 함께 더욱 공격적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
  • [스타트업4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01.1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한강 하우스디 어반 모델하우스 (자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김포한강 하우스디 어반 모델하우스 (자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4]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경준) 5기 보육기업 ‘주식회사 고퀄(대표 우상범)’이 KT와 함께 시행하는 비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개발한 제품으로 대보건설의 ‘하우스디 어반’ 오피스텔에 IoT 제품 및 시스템을 납품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건설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차별성을 확보하기 위해, 건설사들이 IoT 시스템을 도입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오피스텔에 적용하기 위한 다양한 제품과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곳은 통신사 이외에는 거의 없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쉽지 않은 시장이다. 이 속에서 벤처기업이 통신사와 경쟁하여 납품하게 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고퀄 우상범 대표는 “통신사 대비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과 10여종의 다양한 제품군을 보유하고 다양한 음성인식 스피커와 연동되는 확장성이 강력한 장점”이라며 “다양한 기기들이 하나의 플랫폼에 연결되다 보니, 그룹제어, 조건제어 등 기기간 연동하여 동작 할 수 있는 기능이 타 스마트홈 서비스에 비해 장점”이라고 말했다.

고퀄은 위의 다양한 제품들을 헤이홈(Hej home)이라는 모바일 앱을 통해 간편하고 다양하게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공개했다. 원격 제어는 물론 정해진 시간에 자동으로 동작하는 스케줄 기능과 가족이나 친구에게 각 제품이나 장소(스마트 제품을 등록한 공간)를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 실생활에서 유용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외출하거나 잠들기 전 여러 제품을 한 번에 동작하는 간편 레시피 기능, 지정된 조건이 충족되면 자동으로 제품을 동작하거나 알림을 보내는 고급 레시피 기능이 큰 인기를 끌었다.

레시피 기능을 활용하면 집에 돌아와 현관 문을 열었을 때 방 안의 조명을 켜거나, 어두운 야간에 모션 센서가 움직임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간접 조명을 켜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이용할 수 있다.

KT 기가지니를 위시하여 구글 홈, 네이버 클로바, 카카오 미니, 아마존 알렉사와 같은 AI 스피커와 연동된 음성 제어 기능을 공개했다. 다양한 제품이 한 개의 앱에서 제어되고 다양한 스피커와 호환되니 어떤 스피커를 사용하더라도 고퀄의 스마트홈 제품을 구매하여 음성으로 제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고퀄의 우상범 대표는 “‘비즈 콜라보레이션’에 참여함으로써 이번 납품 건을 계기로 벌써 많은 협업 러브콜이 오고 있으며 앞으로 더 많은 건설사, 정보통신회사와 함께 더욱 공격적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스마트홈 누구나 쉽게 접근 할 수 있도록 저렴한 가격과 다양한 제품들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고퀄의 스마트홈 제품 (자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고퀄의 스마트홈 제품 (자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4=임효정 기자] lhj@startuptoday.co.kr

스타트업4, STARTUP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