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민관합동 코워킹스페이스 협약...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부산시, 민관합동 코워킹스페이스 협약...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6개 금융‧이전 공공기관 참여
향후 5년간 150억 지원 추진
  • [스타트업4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2.2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부산광역시
출처: 부산광역시

[스타트업4] 부산시와 6개 공공기관이 '공간-네트워크-투자'를 결합한 혁신창업 생태계를 조성한다.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는 25일 한국예탁결제원-기술보증기금-BNK금융그룹-부산항만공사-한국남부발전-한국주택금융공사 등 6개 금융‧공공기관과 부산국제금융단지(이하 ‘BIFC’)에 조성하는 '부산 민관합동 코워킹스페이스'의 운영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코워킹스페이스는 글로벌 기업 및 국내 대기업 중심으로 개방형 공간‧혁신적 콘텐츠를 테마로 스타트업 성장을 위한 멘토링, 투자연계 지원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유오피스 개념이다.

이번 사업은 지역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한국예탁결제원에서는 BIFC에 108억 원의 예산을 활용하여 입주공간 마련·크라우드펀딩 지원 ▲부산항만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운영비 및 창업지원 프로그램 사업비 지원 ▲기술보증기금이 투자와 기술보증 지원 및 비금융 지원 ▲BNK금융그룹이 펀드 투자와 대출 지원 등 기술창업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문현금융단지에 개소할 KRX‧IBK창공과 센텀의 L-Camp 및 서면의 KT&G 상상마당 유치 등을 포함하여 이번 부산 민관합동 코워킹스페이스까지 공공‧금융기관과 민간이 협업하는 기술창업 거점공간 조성 등 금융허브도시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오거돈 시장은 “이번 BIFC 코워킹스페이스 조성 협약은 민관이 협업으로 진행하는 좋은 사례”라며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스타트업을 많이 발굴해 부산의 창업 생태계 중심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아시아 제1의 창업도시 조성이라는 비전 아래 부산형 창업혁신도시 조성을 목표로 BIFC와 연계한 스타트업 금융허브화를 추진하고 있다. 

[스타트업4=박세아 기자] psa@startup4.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