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8:53 (화)
서울시, 관악구 첫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는 '서울대입구역'
서울시, 관악구 첫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는 '서울대입구역'
지하 3층·지상 20층 건축, 총 201세대 규모
건축심의·허가 후 9월 착공, '21년 9월 입주
  • [스타트업4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4.0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입구역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도 (출처: 서울특별시)
서울대입구역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도 (출처: 서울특별시)

[스타트업4] 서울특별시는 서울대입구역 인근 관악구 봉천동 854-3번지 일원의 서울대입구역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에 대해 도시관리계획(봉천지역중심 지구단위계획)을 변경결정 고시했다고 1일 밝혔다.

도시관리계획(봉천지역중심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고시를 통해 사업계획이 결정된 서울대입구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부지면적 2,000㎡ 이하의 비촉진지구 사업이다.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용도지역 변경 없이 기본 용적률(900%) 적용 등을 통해 지하 2층, 지상 20층 건축 계획으로 공공임대 31세대, 민간임대 170세대, 총 201세대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19세 이상 만39세 이하로서 무주택자인 청년 및 신혼부부 등에게 우선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역세권에 공급하는 임대주택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청년들에게 교통이 양호한 역세권에 주변시세보다 저렴한 양질의 임대주택을 공급하게 됨으로써 청년들의 주거난 해소에 기여할 전망이다.

김성보 주택건축기획관은 "올해 첫 동작구 역세권 청년주택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원할 것"이며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법령·제도개선과 재정지원을 통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비롯한 공공주택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올해 첫 번째로 사업계획이 결정된 태릉입구역 역세권 청년주택을 시작으로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청년세대를 위한 역세권 청년주택을 지속 발굴·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스타트업4=박세아 기자] psa@startup4.co.kr

 

스타트업4, STARTUP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