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스퍼, ‘블록체인 기반 전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자로 선정
글로스퍼, ‘블록체인 기반 전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자로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총괄기관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고 전북도청이 수요부처로
사업자로 ‘나인이즈’와 ‘글로스퍼’ 선정
블록체인 특성에 기반한 맞춤형 개인 관광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
  • [스타트업4 문성봉 전문기자]
  • 승인 2019.04.1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A, 전북도청, 나인이즈, 글로스퍼 이미지 (제공: 글로스퍼)
KISA, 전북도청, 나인이즈, 글로스퍼 이미지 (제공: 글로스퍼)

[스타트업4]  블록체인 전문기업 글로스퍼(대표 김태원)가 ‘블록체인 기반의 전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총괄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며 수요부처는 전북도청으로서 참여기관으로는 ‘나인이즈’와 ‘글로스퍼’가 선정됐다. 

전주 한옥마을은 천 만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는 주요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었지만, 관광객들의 만족도가 점점 감소하고 있으며 컨텐츠와 서비스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시스템 및 IoT 기반의 서비스를 도입하여 스마트 투어리즘을 실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관광정보와 All@전북(지역화폐) 사용정보를 전북도청, 전주시청, 한옥마을상인연합회에서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수요자 맞춤형 관광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전주 한옥마을을 시작으로 전라북도 내 시·군 지역 확산을 통해 선순환 구조의 관광 생태계 조성을 이룰 뿐만 아니라 관광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스퍼 관계자는 “'하이콘 엔터프라이즈 플랫폼(HYCON Enterprise Platform)' 이라는 자체 개발 플랫폼을 적용할 계획”이라며 “민∙관 등에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했던 경험과 검증 받은 블록체인 기술 역량을 발휘하여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글로스퍼 김태원 대표는 “자체 개발한 국내 블록체인 플랫폼을 관광산업 분야에 접목시킴으로써 블록체인이 국민들의 실생활에 한발 더 다가서는 사례를 만들게 되었다”며 “이번 사업이 미칠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스타트업4=문성봉 전문기자] mlsj2000@hanmail.net

스타트업4, STARTUP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