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바이오 스타트업 전용 실험실 ‘연구실험동’ 개관한다
서울시, 바이오 스타트업 전용 실험실 ‘연구실험동’ 개관한다
15일 서울바이오허브 내 바이오의료 인큐베이팅 시설 ‘연구실험동’ 개관
질량분석실 등 연구실과 핵심 연구장비 41종 57점 구축, 스타트업 20개 입주공간 
‘연구장비 공동활용, 전문인력 교류양성’ 위해 13개 대학‧연구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글로벌제약사 노바티스 파트너링 오피스 유치, 국내 유망 바이오기업과 협력 강화
시, 바이오의료 산업 활성화 위해 성공적인 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 사례 만들 것
  • [스타트업4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04.1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바이오허브 연구실험동 외관 (자료: 서울시)
서울바이오허브 연구실험동 외관 (자료: 서울시)

[스타트업4] 서울시는 ‘연구실험동’이 15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연구실험동’은 서울의 바이오산업 육성 핵심거점 시설인 홍릉 서울바이오허브(동대문구 회기로117-3) 내 제약 및 의료기기 분야 기초 연구 실험공간과 핵심 연구장비 41종 57점이 구축된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전용공간이다. ‘17년 10월에 개관한 산업지원동에 이은 2번째 바이오 스타트업 지원 공간이다. 

바이오 의료 분야는 특성상 기초연구와 실험이 핵심적이나, 초기 바이오기업들은 비용이 많이 드는 연구시설 구축이 어렵고 고가의 실험장비 구매 여력이 없어 기술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것이 현실이다. 이번에 개관하는 ‘연구실험동’은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고, 바이오 스타트업들이 안정된 연구실험 환경에서 기술개발에 전념해 역량 있는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연구실험동은 지하 1층 지상5층 3,216㎡ 규모로, 다양한 실험실과 의료기기 시작품제작실 등 제약 및 의료기기 분야 연구실험공간 안에 기업이 실제로 필요로 하는 핵심 연구장비 41종 57점과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 입주공간(20개)으로 구성됐다.

연구실험 장비는 바이오분야 스타트업 및 예비창업자의 수요 파악과 함께 전문가 자문을 거쳐 주요 의약장비(23종 33점), 의료기기 장비(18종 24점) 등 기업이 실제 필요로 하는 핵심장비 위주로 구축했다.

3~4층은 입주기업 전용 연구실험 공간으로 조성하고, 1~2층은 개방형 실험공간으로 구성해 허브 입주기업 외에 예비창업자, 스타트업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기업 입주공간에는 바이오웨이(항암제 신약), 팡세(바이오 프린팅 기술 개발) 등 의약,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11개 스타트업이 입주하고  있으며, 상반기 중 선발을 통해 추가로 입주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는 ‘연구실험동’ 개관에 맞춰 바이오 분야 연구실험 및 기술개발 활성화를 위한 KIST, 고려대, 경희대, 한국과학기술대 등 홍릉일대 13개 대학 및 연구기관과 MOU를 체결한다. MOU는 연구장비의 공동활용, 전문인력 교류․양성 등을 위한 상호협력을 골자로 한다. 

홍릉 일대 대학 및 연구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장비와 전문인력을 함께 공유해 연구장비의 중복구축을 지양하고, 동시에 바이오스타트업들의 기술개발을 위해 홍릉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기 위함이다.

또한, 홍릉의 유능한 인재들과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상호교류, 공동연구 등의 활성화를 통해 홍릉이 바이오 분야 기술혁신을 선도하고 기관 간 성공적 협업모델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홍릉 일대에 BT-IT 융합센터, 첨단의료기기 개발센터 등 바이오기업 지원시설을 확충하는 동시에 연구실험동 운영을 통해 기업과 홍릉일대 대학 연구기관들의 연구실험 수요 등을 면밀히 파악해 기업들의 연구개발에 필요한 장비 및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바이오허브에서는 개관식에 앞서 글로벌 제약사인 노바티스와 서울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간 서울 소재 바이오기업의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공동의향서(LOI)를 체결한다. 

이번 공동의향서 체결을 통해 한국노바티스는 서울바이오허브에 한국노바티스 혁신 협력 오피스(Novatis Korea Innovation Partnering Office)를 금년 5월 설치한다. 또한 국내 바이오의료 분야 스타트업을 포함한 유망 기업들과의 협력 강화, 국제 기술교류와 네트워킹 지원 등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들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번 공동의향서 체결은 작년 SIBAC(18.11)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노바티스 파마 CEO(폴허드슨)가 서울을 글로벌 바이오의료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해 협력체계구축을 합의한 후속조치다. 

한국노바티스 조쉬 베누고팔 대표는 “이번 공동의향서를 통해 바이오의료 분야에서 뛰어난 미래 잠재력을 보유한 서울시와 협력기반을 마련하게 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서울바이오허브가 한국의 우수한 바이오의료 및 헬스테크 기업들이 혁신을 주도하고 세계로 나아가는 발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한국노바티스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는 서울의 풍부한 인프라와 홍릉의 우수한 잠재적 역량을 바탕으로, 대한민국과 서울의 미래 경제성장을 이끌 바이오의료 산업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 며, “이번에 개관하는 서울바이오허브 연구실험동이 보스턴 Lab Central 등과 같은 성공적인 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 연구실험실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바이오허브 연구실험동 질량분석실B (자료: 서울시)
서울바이오허브 연구실험동 질량분석실B (자료: 서울시)

[스타트업4=임효정 기자] hj@startup4.co.kr

스타트업4, STARTUP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