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9:34 (금)
전북대 정광운 교수팀, 탄소나노물질 집는 분자집게 개발
전북대 정광운 교수팀, 탄소나노물질 집는 분자집게 개발
탄소나노물질 분자 단위 배향 제어해 성질 극대화
전자센서, 유연전극 등의 재료 고성능 제작 가능
  • [스타트업4 한상현 기자]
  • 승인 2019.05.08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정광운 교수 연구팀 분자 집게를 개발해 세계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출처:전북대]
전북대학교 정광운 교수 연구팀이 분자 집게를 개발해 세계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출처:전북대]

[스타트업4] 전북대학교 정광운 교수 연구팀(공대 고분자·나노공학과)이 아주 작은 탄소 나노물질인 플러렌(Fullerene, C60)을 집어서 이차원 격자에 배열시킬 수 있는 분자 집게를 개발해 세계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연구 성과는 재료과학 분야 최상위 학술지인 에이시에스나노(ACS NANO, IF = 13.709, TOP = 4.04%)의 최신호에 게재됐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탄소 나노물질을 분자 단위에서 배향을 제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다양한 두 분자 간의 고차원 구조를 손쉽게 제어해 소재의 성질을 극대화 할 수 있다.

때문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전자센서, 유연전극, 논리회로 등 다양한 재료를 보다 고성능으로 손쉽게 만들 수 있어 광범위한 곳에서의 활용이 기대된다.

이 연구 주저자인 박민욱 연구원(고분자·나노공학과 박사과정)은 “플러렌의 우수한 광물리적 성질을 적용하기 위해 호스트-게스트 시스템을 도입해 일정한 배향성을 갖는 하이브리드 고차원 나노구조를 제어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정광운 교수는 “고차원 하이브리드 구조제어를 위한 정밀한 방법을 제시함으로써 분자설계 및 합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러한 연구 결과들이 다가올 미래 사회에 실제 활용될 수 있도록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장우동 교수팀(연세대 화학과)과 김태욱 박사팀(KIST)과의 공동연구로 진행되었으며, 교육부의 ‘BK21 플러스 인력양성사업’, 미래창조과학부의 ‘기초연구실지원사업’ 및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스타트업4=한상현 기자] mealtime@nate.com

스타트업4, STARTUP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