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8:53 (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KT, 경기도 5G 생태계 조성 위한 ‘판교 5G 오픈랩’ 개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KT, 경기도 5G 생태계 조성 위한 ‘판교 5G 오픈랩’ 개소
스타트업들이 KT 전문가의 도움 받아 5G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는 협업 공간
5G 관련 우수 스타트업 발굴해 5G 오픈랩 내 사무공간을 지원
  • [스타트업4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06.1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외부 전경(자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외부 전경(자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4]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경준, 이하 경기혁신센터)는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 스타트업캠퍼스에 KT 5G 인프라와 경기도 창업공간을 활용해 함께 5G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5G 오픈랩을 개소한다고 10일 밝혔다. 

5G 오픈랩은 스타트업들이 KT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5G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는 협업 공간으로 3개의 사무공간과 개발공간으로 구성됐다. 이곳에서 스타트업들은 사무공간과 5G 기지국, 단말, 실드룸 등의 개발 인프라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각 개발 공간별 특성에 따라 필요 시 CCTV, 스마트폰 등의 제반 장비도 사용할 수 있다.

개발 공간은 KT 우면R&D센터 내 5G 오픈랩과 연결되어 모든 5G 서비스 테스트가 가능하며, KT가 공개한 5G 네트워크와 5G 핵심 기술을 활용해 서비스 개발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경기혁신센터는 홈페이지를 통해 5G 오픈랩에 대한 각종 정보를 제공하고 참여방법, 사업협력 방안 등을 안내해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스타트업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5G 오픈랩의 개발 공간을 예약할 수 있으며, KT에 직접 사업화 제안까지 할 수 있다. 또한, 5G 관련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5G 오픈랩 내 사무공간을 지원하고 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경기혁신센터 이경준 센터장은 “5G랩 개소를 통해 혁신적인 5G 관련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서비스 개발을 지원함으로써 5G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간 새로운 상생 협력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혁신센터는 10일 14시부터 판교 5G 오픈랩 개소 기념으로 KT, 경기도와 함께 5G 플랫폼 개발자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5G 오픈랩 및 플랫폼 소개 ▲한국, 일본의 5G 생태계 현황 공유 ▲5G 서비스 개발 사례 발표 ▲5G AR 전시장 체험 및 워크샵 등이 진행되었다.
 
5G포럼 김동구 집행위원장은 5G가 여는 서비스 빅뱅, 일본 NTT Docomo 토모요시 오노 부사장은 Driving Transformation in 5G era 라는 주제로 각각 기조연설을 했다.
  
경기도 박신환 경제노동실장과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 조광주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5G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며 혁신성장의 인프라임을 강조하며, 5G 시대를 이끌어갈 인재를 양성하고 창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5G 플랫폼 개발자 컨퍼런스에는 정부, 경기도 관계자를 비롯해 경기혁신센터, KT, 구글, 5G 관련 스타트업, 서비스 개발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마지막으로 경기혁신센터는 “평창올림픽 5G 시범 서비스에 이어 지난 4월 5G 서비스 세계 최초 상용화 성공을 이뤄낸 KT와 함께 5G 관련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5G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는 등 5G 생태계를 확장하여 판교테크노밸리를 5G 기술 및 서비스의 메카로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타트업4=임효정 기자] hj@startup4.co.kr

스타트업4, STARTUP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