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7:39 (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소이넷’ 앤슬파트너스로부터 투자 유치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소이넷’ 앤슬파트너스로부터 투자 유치
기존 딥러닝 엔진 대비 처리 속도 3배 이상 빨라
서버 비용 획기적 절감 가능
  • [스타트업4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06.1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외부 전경 (자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외부 전경 (자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4]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경준)의 초기 스타트업을 위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2019 K-Challenge Lab의 보육기업인 ㈜소이넷(대표 김용호, 박정우)이 엔슬파트너스사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소이넷은 소프트웨어 기반의 범용 인공지능(AI) 실행 가속 엔진인 ‘소이넷’은 이미 학습된 추론 모델을 서비스 단계에 실제 적용하는 머신러닝 엔진이다. 소이넷은 현재 다수의 인공지능 솔루션 기업에서 적용하여 사용되고 있다.

박정우 대표는 ‘소이넷’의 가장 큰 특징은 “서버 증설이나 하드웨어 칩 개발 없이 AI 시장의 가장 큰 이슈인 느린 인공지능 서비스 속도를 개선할 수 있는 것”이라며 “특히 기존 딥러닝 엔진 대비 처리 속도가 3배 이상 빠르고, 사용 메모리는 9분의 1로 낮출 수 있어 서버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양한 인공지능 모델의 추론(Inference) 시 소이넷이 적용되는 경우, TensorFlow, Caffe, Pytorch 등의 기존 인공지능 프레임워크를 통해 수행되는 것보다 실행 속도는 2~5배까지 향상시키면서 GPU 메모리 사용량은 15~20% 수준으로 낮출 수 있다.

솔루션 총괄을 맡고 있는 ㈜소이넷 엄동원 상무는 “현재 개발 중인 ‘소이넷(SoyNet) 3.0’이 모바일 및 소형 Edge 장비에서도 8비트 연산처리를 지원하여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드론/로봇, 모바일 AR/VR 컨텐츠 등의 영역으로 적용 범위를 확장하고, 솔루션 고도화 및 자연어 처리 가속을 통해 음성합성 및 챗봇 등의 추가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소이넷(SoyNet) 3.0’ 개발과 인공지능 추론/실행 선도기업으로서의 시장 지위를 강화하고 고객 확충에 매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이경준 센터장은 “앞으로도 센터의 우수한 초기기업이 K-Challenge Lab 프로그램을 통해 IR기회 부여와 비즈니스 연계 등 우수 스타트업으로 발돋움 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스타트업4=임효정 기자] hj@startup4.co.kr

스타트업4, STARTUP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